Like a Rhythm2023
2023. 3. 2 - 2023. 3. 25
Dohing Art, Seoul, Korea


전영진 Jun Youngjin, 장희진 Jang Heejin

가상으로 펼쳐지는 예술의 무한한 세계

다채로운 색감과 도형들로 가득 찬 리드미컬한 캔버스! Like a Rhythm!! ● 도잉아트는 3월 2일부터 25일까지 전영진, 장희진 작가의 2인전 『Like a Rhythm』展을 개최한다. ● 우리나라 신석기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서 그 시대를 대표하는 빗살무늬토기에 대해 살펴보면 토기에 새겨진 '기하학적 추상무늬'의 패턴과 디자인은, 추상무늬가 아니라 '구상무늬'로부터 비롯된 것이라는 분석이 있다. 이는 세상 만물의 기원 물(水), 이 물의 기원 비(雨), 이 비의 기원 구름(云), 구름의 기원 '하늘 속 물'과 이 하늘 속 물이 나오는 통로(구멍) '천문(天門)'까지 새긴 것이라고 한다. ●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고 말한 김환기 작가는 한국의 아름다움을 선과 색을 구성하여 추상화시켜 표현했다. 김환기와 동시대, 같은 공간에 살았던 뉴욕학파(New York School)를 이끈 추상표현주의(Abstract Expressionism) 작가인 클리퍼드 스틸, 바넷 뉴먼, 잭슨 폴록, 마크 로스코, 빌렘 드 쿠닝 등 지금 세계 미술 시장을 이끌고 있는 그들은 국경과 개별 문화의 특수성을 뛰어넘는 추상적 형상을 원했다. 뉴먼은 '기억, 연상, 향수, 전설, 신화와 같은 방해물'로부터 자유로워 지기를 원했고, 로스코는 '기억, 역사 혹은 기하학'이라는 장애물을 거부했다. 스틸은 '진부한 신화'를 원치 않았다. ● 김환기 작가는 그 후 파리를 거쳐 뉴욕에 정착하기까지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고 에술가로서의 고유한 정신을 담아내기 위해 화면에 다양한 소재들을 추상적으로 평면에 재배치하였으며 산, 달, 구름 등 한국의 자연 소재들을 모티프로 형태를 단순화하여 간결한 추상화로 한국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려 했다. ● 장희진, 전영진 두 작가는 회화 본래의 평면성에 충실하게 화면 전면의 구성을 극도로 단순화하여 형태를 추구한다. 캔버스를 2차원 평면으로 바라보며 물감을 펴 바르며 캔버스 전체를 색채로 뒤덮는다. 원, 삼각형, 사각형 등의 도형들이 2차원의 화면에 충실하게 머무르다가 반복적 패턴과 리듬으로 보이며 시각적 착시의 효과로 때로는 3차원의 공간감이 생기기도 한다. 이러한 회화의 작용은 대상의 특징을 기하학적인 형태(점, 선, 면) 등으로 단순화하여 차가운 추상으로 표현해내는 작가의 예술의지라고 할 수 있겠다. ● 다채로운 색감과 도형들로 가득 찬 리드미컬한 작품들과 함께 따뜻한 새봄을 맞이하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

Photos
Works